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양시 2018년 생활임금, 8,900원으로 결정

기사승인 2017.09.22  14:15:12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 생활임금 대비 19% 인상

   
▲ 2017년 제2차 안양시 노사민정협의회 정례회의

[업코리아] 안양시가 지난 21일 제2차 노사민정협의회 정례회의를 열고, 2018년 생활임금을 시급 8,900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 보다 18.2% 높고, 올해 생활임금 7,480원 보다 19% 인상된 수치이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근로자가 교육·문화 등 각 분야에서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결정하는 것으로, 최저임금, 지역의 특성, 물가수준, 유사근로자의 임금과 노동 정도 등을 고려해 최종 결정됐다.

생활임금을 적용받게 될 대상자는 안양시와 안양시 출자·출연기관에서 근무하는 근로자 600여 명이다. 이들은 2018년 1월 1일부터 시급 8,900원을 적용받게 된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안양시 생활임금이 저임금 근로자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생활임금제가 확대돼 사회 양극화를 해소하는 등 제2의 안양 부흥에 앞장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현 인턴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