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추석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1600만대·677억원 혜택

기사승인 2017.10.09  21:14:46

공유
default_news_ad1

- 3∼5일 총 1583만대의 차량이 전국의 고속도로를 이용

올해 처음 도입한 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로 약 1600만대 차량이 총 677억원 가량의 혜택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 지난 3∼5일 총 1583만대의 차량이 전국의 고속도로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면제된 통행료는 약 677억원으로 추산됐다. 한국도로공사가 운영하는 재정 고속도로가 535억원, 민자고속도로가 142억원 규모다.

지난해 추석 전후일 포함 3일간과 비교하면 올해 교통량은 13.9% 증가했다.

통행료 면제에 따른 손실은 민자법인은 재정으로 지원하며 한국도로공사는 국정과제인 고속도로 공공성 강화에 공기업이 함께 참여한다는 의미에서 자체부담하게 된다.

통행료 면제 기간 고속도로 사고는 1건 발생했고, 부상자는 없었다. 지난해 사고 16건, 부상자 21명 발생과 비교해 크게 줄었다.

올 추석 연휴는 귀성 일수 증가로 추석 전날 최대 정체 거리가 작년 499㎞에서 올해 433㎞로 감소하는 등 정체가 완화됐다.

추석 전날 고속도로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소요시간은  서울→목포 7시간(1시간 50분 감소), 서울→광주 7시간(30분 감소), 서울→대전 4시간(15분 감소), 서울→강릉 4시간 50분(10분 감소) 등으로 줄었다. 서울→부산은 7시간 50분으로 지난해보다 35분 늘었다.

그러나 추석 당일과 다음날은 귀성객과 나들이 차량이 함께 몰리며 양방향 정체가 심화했다. 귀성 방향 정체가 추석 다음 날까지 지속한 것은 예년과는 다른 양상이다.

추석 당일인 4일 서울~부산 상행선 소요시간이 9시간 40분으로 지난해보다 2시간 20분이나 늘어났고 하행선 소요시간도 9시간 40분으로 작년보다 2시간 40분 더 걸렸다.

서울∼대전·광주·목포·강릉 등 구간 소요시간도 상·하행선 모두 50∼120분가량 늘어 고속도로 정체가 지난해보다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다음 날인 5일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서울→목포 소요시간은 6시간 40분, 서울→강릉은 6시간 50분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2시간 45분, 3시간 20분씩 더 걸렸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추석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국민 부담을 경감해주는 것은 물론, 긴 연휴와 맞물려 장거리 여행을 유도해 국내 관광 및 내수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나들이 차량이 몰렸던 추석 다음날 양양, 영덕, 고흥, 순천 등 주요 관광지의 교통량은 전년 대비 2배 이상을 기록했다.

영덕을 찾은 차량은 1만 6967대로 해맞이 차량 수준을 보였고 고흥은 1만 4566대로 지난해보다 196%, 순천은 2만 2798대로 130% 증가했다.

국토부는 고창 모양성제를 비롯한 전국 90여개 지역 축제와 22개 걷기 축제 및 박물관·고궁 무료입장 등이 맞물려 국내 여행객이 늘면서 교통량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추석 통행료 면제를 통해 고속도로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첫 걸음을 뗐다”고 평가하며 “향후 명절 통행료 면제를 지속 시행해 부족한 점들을 보완하고, 민자 통행료 인하 등 국민 부담 경감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시온 기자 upkoreanet@hanmail.net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