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 방문의 즐거움, “환대”로 더하다!!

기사승인 2018.04.24  15:44:28

공유
default_news_ad1
ad40

- - 한국방문위원회, 2018 봄 시즌 외국인관광객 환대주간 운영 -

   
▲ 2017 봄시즌 환대센터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관광정보를 안내받고 있다.

[업코리아=권오경기자] (재)한국방문위원회(위원장 박삼구)는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 서울특별시관광협회(회장 남상만)와 함께 오는 4월 25일(수)부터 5월 5일(토)까지 11일간 『2018 봄 시즌 외국인관광객 환대주간』(이하 환대주간)을 운영한다.

중국의 노동절 연휴(4.28~5.1)과 일본의 골든위크(4.28~5.6) 등 외국인 관광객 집중 방한 시기에 맞추어 진행되는 이번 환대주간 기간에는 명동·남산·홍대·청계·강남 코엑스 등 외국인 관광객이 주로 찾는 5개 지역에 환대센터를 설치하고, 외국인 전용 교통관광카드인 “코리아투어카드”, 두 손 편히 한국을 여행할 수 있는 “핸즈프리서비스”등 한국 관광 편의 서비스 소개와 함께 관광정보, 통역서비스, 사진촬영 이벤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즐거움과 만족감을 더할 계획이다.

특히, 봄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청계광장에는 환대센터와 함께 관광콘텐츠 체험존이 설치되어, 유명 셀럽들과 함께하는 K-뷰티 체험쇼, K-패션쇼, 국악 B-Boy 공연, 태권도 퍼포먼스, 버스킹 공연 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선보인다.

한국방문위원회 한경아 사무국장은 “올림픽 이후 증가하고 있는 방한외래객의 발길이 이번 환대주간에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많은 외국인들이 한국의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즐기는 동시에, 한국인의 따뜻한 환대를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방문위원회와 서울시, 서울시관광협회는 2014년부터 외국인 관광객 환대주간을 개최하고 있으며, 지난 해 봄/가을 환대주간에는 약 8만 5천여명의 외국인이 환대센터를 찾았다.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는 특별환대주간을 운영하여 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을 찾은 외국인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권오경 기자 kok7201@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