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멀리가지 말고 서울시 21개 명소에서 새해 일출 맞이해요

기사승인 2016.12.28  10:30:24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유년(丁酉年), 붉은 닭띠 해 맞아 시내 21개 산과 공원에서 새해 일출 관람

   
▲ 2017년 서울의 산과 공원 새해 일출명소 21곳


[업코리아]서울시는 산과 공원에서 진행하는 시내 21개 해맞이 명소를 소개 하고, 각 자치구와 함께 2017년 새해 해맞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는 해맞이 행사가 열리는 일출 명소를 ▲도심 속 산 2곳(남산, 인왕산) ▲도심 인근에 있는 산 6곳(응봉산, 배봉산, 개운산, 안산, 용왕산, 개화산) ▲서울 외곽을 둘러싼 산 11곳(아차산, 용마산, 북한산, 도봉산, 불암산, 봉산, 매봉산, 호암산, 우면산, 대모산, 일자산) ▲시내 유명 공원 2곳(하늘공원, 올림픽공원)으로 구분해 소개했다.

또한 각 자치구에서 진행하는 새해 해맞이 행사는 풍물공연 등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소망 박 터트리기, 가훈 써주기, 해오름 함성, 떡국 나눔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어 새해 소원도 빌고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오래 기억될 추억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 새해 서울의 일출 예정 시각은 오전 7시 47분이다.

서울 도심 속에 위치한 남산과 인왕산에서는 소망 박 터트리기, 가훈 써주기, 소원지 작성 등의 행사가 펼쳐진다.

<남산 팔각정>은 외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관광명소로 합창 및 중창단 공연, 주민 새해소망 영상, 소원지 작성 등을 마련한다.

<인왕산 청운공원>에서는 풍물패 공연을 시작으로 소망박 터트리기, 가훈 써주기 등을 진행하고, 소원지를 작성하고 매다는 행사가 진행된다.

도심 인근의 해맞이 행사 장소로는 성동구 응봉산(팔각정), 동대문구 배봉산(전망대 및 야외무대), 성북구 개운산(운동장), 서대문구 안산(봉수대), 양천구 용왕산, 강서구 개화산(정상) 등 총 6곳이 있다.

<응봉산 팔각정>은 한강, 서울숲, 잠실운동장 등 서울 동부권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조망으로 해맞이 장소로서 제격인 곳이다. 올해는 새해를 축하하는 풍물놀이를 비롯해 희망의 새해를 기원하는 시낭송, 북 타고(打鼓), 소망풍선 날리기, 희망엽서 쓰기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배봉산 전망대와 야외무대>에서는 경사가 완만해 가벼운 등산 삼아 전망대까지 쉽게 오를 수 있다. 이곳에서는 새해기념 징치기, 희망풍선 날리기 등 행사와 함께 떡국 나누기 이벤트를 준비해 해맞이를 하는 시민들 간에 정을 나누는 시간도 마련된다.

<서대문구 안산 봉수대>는 장애인, 노인, 유아, 임산부 등 보행약자들이 휠체어를 타거나 유모차를 가지고도 편안하고 안전하게 거닐 수 있도록 조성된 전국 최초 ‘순환형 무장애 숲길’에 위치해 누구나 쉽게 올라가 일출을 볼 수 있다. 해맞이 행사로 따뜻한 음료를 나누며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강서구 개화산>은 정상에 있는 헬기장 근처에 3년전 ‘해맞이 공원’을 조성한 뒤 한강과 북한산을 두루 볼 수 있는 일출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곳이다. 대북공연, 사물놀이, 신년축시 낭송, 소망엽서 보내기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새해 첫 시간을 등산으로 시작하는 시민들을 위해 서울 외곽을 둘러싼 아차산(해맞이 광장), 용마산(5보루), 북한산(시단봉), 도봉산(천축사), 불암산(중턱 헬기장), 봉산(해맞이공원), 매봉산, 호암산(국기봉), 우면산(소망탑), 대모산(자연공원 및 정상), 일자산(해맞이광장) 등 11곳에서도 일출행사가 열린다.

<아차산 해맞이 광장>은 한강을 바라보며 동쪽에 위치해 서울에서 가장 먼저 일출을 볼 수 있는 곳으로 매년 4만여 명이 몰리는 일출 명소다. 올해 아차산 해맞이 축제에서는 사랑의 차와 떡국 나누기, 풍선 날리기 등의 부대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우이동에 위치한 <북한산 시단봉>에서는 해맞이를 함께하는 이웃들과 해오름 함성과 만세 삼창을 외치며 새해 인사를 나누는 행사가 진행되고, 673년에 창건된 <도봉산 천축사>에999서는 새해 기원문 낭독, 만세삼창 등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불암산 중턱에 위치한 헬기장>에서는 새해를 알리는 트럼펫 공연을 <구로구 매봉산 정상>에서는 남성중창단 공연 등이 진행될 계획이다.

산이 아닌 대형 공원에서도 새해 해돋이를 보며 행사를 진행한다. <마포구 월드컵공원 내 하늘공원 정상>에서는 사물놀이 및 대북공연 등 이 진행될 예정이다. 하늘공원은 진입로 조성이 잘 되어 있어 정상까지 오르는 데 크게 어렵지 않다.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몽촌토성 망월봉>에서는 해오름울림 등의 해맞이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소망의종 타종, 복바구니 터트리기, 희망횃불 길놀이 등 다양한 행사가 시민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1개소에서 일제히 진행되는 1월 1일 신년 해맞이 행사가 각 장소별 시작 시간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시민들이 방문 전 해당 구청의 홈페이지나 전화 등을 통해 미리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해맞이 장소와 행사 관련 간략한 정보는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story/sunrise/)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최광빈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신년 해돋이를 보러 굳이 멀리 떠나지 말고, 서울시내 산과 공원에서 일출관람을 하고 각 자치구별로 준비한 해맞이 행사를 즐기면 좋을 거 같다”고 말하며, “붉은 닭띠 해에 떠오르는 붉은 태양을 바라보며 새로운 다짐과 소원을 기원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정호 기자 xnet1004@naver.com

<저작권자 © 업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35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